단장 겸 예술감독 윤의중

윤 의 중
국립합창단 단장 겸 예술감독
 

단장 겸 예술감독 윤의중

 국립합창단의 제11대 단장 겸 예술감독 윤의중은 뛰어난 음악성과 세밀하고 정확한 지휘로 감동적이고 세련된 합창을 만들어내는 대한민국 최정상급 합창지휘자로 평가받고 있다. 어릴 때부터 음악적인 환경에서 자라나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시작하였으며 예원학교 및 서울예고, 서울대 음대 기악과를 졸업, 도미하여 University of Cincinnati 음악 대학원에서 미국 합창 음악계의 거장 Dr. Rivers로부터 본격적인 합창지휘 수업을 받았다. 유학시절 Cincinnati Renaissance Consort와 CCM Concert Choir의 단원과 부지휘자로 수년간 다양한 합창 경험을 쌓으며 많은 레퍼토리를 직접 연주하였고, 귀국 후에는 수원 · 성남 · 부천 · 울산 · 부산 · 대구 · 포항 · 창원 · 마산 · 김해 · 제주시립합창단 등 수많은 프로합창단을 객원 지휘하였다.

 2005년부터 2015년까지 10년간 창원시립합창단의 예술감독 및 상임지휘자로 재임하며 획기적인 레퍼토리와 수준 높은 공연으로 창원시립합창단을 일약 최고의 시립합창단으로 성장시킨 윤의중은 창원시합창연합회로부터 ‘창원합창인의 상’을 수상, 창원 그랑프리 경연대회와 합창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였다. 또한 합창지휘아카데미와 세미나를 통해 창원지역 아마추어 합창단 및 중 · 고등학교 청소년합창단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하였으며 국제적으로도 왕성한 활동을 하였다. 2004년에는 Salt Lake City에서 실시한 International Women’s Chorale Festival에 초청받아 공연과 세미나를 진행하였고 2005년에는 Minneapolis에서 열린 International Men’s and Boys’ Choir Festival에서 한국인 최초 객원지휘자로 초청받아 세계 각국에서 선발된 500여 명의 연합 합창단을 지휘하였다. 2006년 3월에는 덴마크에 있는 Herning시의 Boys &Men’s Choir에 객원지휘자로 초청받아 정기연주를 지휘하였으며 이후에도 수원시립합창단의 예술감독 및 상임지휘자로서 다양한 빛깔의 합창음악을 선사해 수원시민들에게 많은 사랑받았다.

 지휘자 윤의중은 한세대학교 합창지휘과 교수 및 학부장으로 역임하여 후학 양성에 힘썼으며 현재 국립합창단의 단장 겸 예술감독으로서 다양한 장르의 깊이 있고 세련된 합창음악으로 국립합창단이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합창단으로 자리매김하여 세계무대에서 한국 합창음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립합창단 단장 겸 예술감독 윤의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