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국립합창단

(예술감독:윤의중)은 우리나라 합창음악의 전문성과 예술성 추구를 위해 1973년에 창단된 전문 합창단의 효시로서, 본격적인 합창예술운동을 위한 선두주자이자 합창음악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해 온 한국 최고의 프로합창단이자 세계 최고의 전문합창단이다. 2000년에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예술단체로 독립, 재단법인으로 재발족하여 매년 5회의 정기연주회와 60회 정도의 기획공연, 지방연주, 특별연주, 해외연주, 오페라 등 다양한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합창의 대중화와 합창음악의 예술적 수준을 향상시키며 한국 음악, 특히 한국 성악계의 발전에 공헌하고 있는 국립합창단은 현재 한국에서 불리는 바흐의 마태·요한 수난곡, 브람스의 독일 레퀴엠, 까르미나 부라나, 엘리아, 천지창조, 메시아 등 유명 정통 합창곡들을 대한민국에 처음으로 소개하였다. 이에 다양한 레퍼토리를 가지고 있는 국립합창단은 매년 새로운 공연을 선보이며 합창음악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국합창곡 개발과 더불어 한국적 특성과 정감을 표출하는 창법, 해석법의 정립 등에 힘을 기울여 한국합창음악 발전에 큰 업적을 남기고 있다.


국립합창단은 합창의 대중화와 합창음악의 예술적 수준을 향상시킴은 물론 더 나아가 한국의 성악발전에 지대한 업적을 남기고 있다. 현재의 연주역량은 세계 유수합창단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최고의 수준에 이르고 있어 유럽, 미국, 러시아, 일본, 중국 등의 세계무대에서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국립합창단이 배출한 합창 지휘자들은 국내 합창운동의 새로운 전기를 만드는 주역으로 부상했으며, 국립합창단에 몸담았던 성악가들은 오늘날 오페라 무대와 대학강단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현재는 10대 윤의중 예술감독이 이끌고 있다.

0
5월

국립합창단 창단(국립중앙극장 전속단체)

0
12월

재단법인 국립합창단 설립

0
2월

재단법인 국립합창단으로 독립 운영
예술의전당으로 이전

국립합창단은 1973년 창단된 전문 합창단의 효시로서

본격적인 합창 예술운동의 선두주자입니다.

 

0
6월

공익법인 지정

0
3월

국립예술단체 공연연습장 내 합창스튜디오
개관 이전

0
11월

제10대 윤의중 예술감독 취임

주요사업

정기공연

국립합창단은 연 5회의 정기공연을 가지며 평소 접하기 힘든 무게감 있는 정통합창음악을 프로그램화하여 예술성 및 완성도 높은 공연을 기획한다. 르네상스에서부터 현대에 이르는 폭넓은 레퍼토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합창의 정수인 종교음악에 이르기까지 세계 유명 합창곡을 무대에 올림으로써 합창음악의 모든 장르를 폭넓게 소화해내고 있다. 또한,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한국가곡과 민요 등을 신진작곡가들이 젊은 시각에서 작·편곡하여 발표하며 우리 문화와 정서가 담긴 합창곡 개발 및 보급을 통하여 합창곡의 다양화와 합창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기획공연

국립합창단은 국내 합창음악의 저변 확대를 위해 체계적인 합창음악 교육을 지원하고, 한국합창계의 발전을 위한 인적자원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기획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합창계의 젊은 지휘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하여 매년 개최하고 있는 <데뷔콘서트>와 <합창지휘경연대회>는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또한, 문화정서 함양과 체계적인 합창음악 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전국고교합창경연대회>와 <전국골든에이지(어르신)합창경연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며 매년 전국에서 많은 참가자들이 지원하고 있는 대회이다. 이 밖에도 국립합창단은 <한민족합창축제>, 2017년부터 <3.1절 기념연주회>, <전국소년소녀합창경연대회>등의 다채로운 기획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지방공연

지방자치단체 및 공연장, 지역 예술 단체를 통한 연주회 초청으로 지역의 관객들과 만나고 있으며,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역의 지방문예회관 및 인근 소외시설을 대상으로 문화 향유권을 신장하고 지역 문화 예술 수준을 제고하기 위한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해외공연

서양음악의 종주국들을 순회하며 한 국 합 창 의 발 전 된 위 상 을 드높이고자 국립합창단은 매년 아시아, 미주, 유럽 등 유수의 음악제 그리고 공연장에서 초청받아 공연하고 있다. 특히 2005년 일본 교토국제합창심포지엄 참가, 2006년 독일 월드컵승리기원연주회, 2009·2011·2013년 독일 자를란트 국제뮤직페스티벌 초청연주회, 2017년 한국-카자흐스탄 수교25주년기념연주회 등 큰 국제 무대에서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한국음악을 집중적으로 연주함으로써 한국 합창음악의 세계화 추진에 적극적인 활동을 벌이고 있다.

외부출연

국립합창단은 외부출연을 통해 보다 다양한 모습과 레퍼토리들로 국민들과 만나고 있다. 수많은 예술단체들의 협연 제의, 기획사들의 연주회 요청 등으로 완성도 높은 연주를 제공하며 다양한 공연에 참여,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국립오페라단, 국립발레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서울시향 등 유수의 예술단체들과의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에서 요구되는 Symphonic Choir로서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으며 오페라의 경우, 주연급 성악가들의 아리아만큼 중요한 오페라 합창곡들을 소화하며 한국 공연예술의 질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